Board
공지사항
Notice for Students
느영나영
Q&A
느영나영


전도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10-16 11:28 조회364회 댓글0건

본문

46f9a859830b4f644151f8583f83b288_1508120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원장 배영환)은 571돌 한글날을 기념해 지난 14일 제주대학교 비현관 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제11회 전도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선 러시아 출신의 크리스티나 씨가 대상을 수상했다.

크리스티나 씨는 ‘한국어를 배우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경험담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일반부 금상은 중국 출신의 이란 씨가 ‘나의 한국 생활’이라는 내용으로, 대학생부 금상은 제주대 국제교류본부 재학생인 몽골의 칼리운 씨가 ‘여러 나라의 문화’에 대한 이야기로 각각 차지했다.

일반부와 학생부로 나눠 치러진 이번 대회에는 중국, 일본, 몽골, 베트남 등 8개국 32명의 출연자가 나와 한국어 실력을 뽐냈으며 이중 14명이 제주대총장상과 부상을 받았다.

▲일반부 △은상=이길경(중국ㆍ제주시) ‘신기한 기술 네 가지’ △동상=김유진(베트남ㆍ서귀포시) ‘나의 꿈’

▲학생부 △은상=담숙옥(중국ㆍ제주관광대 한국어학당) ‘가정폭력을 용감하게 거절해라’, 쿠로카와 마유(일본ㆍ제주대 국어국문학과)의 ‘인상적이었던 과제’, 구문정(중국ㆍ제주대 일어일문학과) ‘나의 특별한 친구’ △동상=델게르마(몽골ㆍ제주대 식품영양학과)의 ‘한국에 살면서 느낀점’, 소스 스레이레이스(캄보디아ㆍ제주대 바이오소재공학과)의 ‘나의 한국 생활’, 하재견(중국ㆍ제주관광대 한국어학당) ‘저는 광팬입니다’, 너 택 택 머간(미얀마ㆍ제주대 관광경영학과) ‘여자의 마음’

▲인기상=쌍 짠 턴(캄보디아ㆍ제주대 식품영양학과) ‘끈질긴 생명력, 제주 여성의 상징 해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